석물의 정의 석물의 종류 석물의 특성 석물의 가격

◆ 석물/석재의 종류

010-4445-4444

문관석 장군석 석탑
장명등 석등 부도형 석등
갓 비석 성경 사자상
묘(墓)와 비(碑) 용어

분묘(墳墓) 분묘란 무덤의 총칭인데, 대체로 풍수 지리설에 의하여 자리를 잡는 것은 마찬가지다.
즉 산을 뒤로업고 남쪽을 향하면서 산의 줄기는 왼쪽으로 청룡(靑龍), 오른쪽으로 백호(白虎)를 이르고, 앞에는 물이 흐르며 주산(主山)의 약간 높은 곳에 위치하고 앞은 몇 층의 단상(壇狀)을 이르면서 주의에 호석(護石)을 두르고있는 것이 전반적인 형태이다.
배위가 한데 매장된 곳을 합장, 합묘 또는 합폄(合폄)이라 하며, 각각 매장된 것을 각 장 또는 각 폄이라 하고 이를 다시 좌우 쌍분 또는 상하 쌍분으로 구분하여 이르기도 한다.
묘를 조(兆)라고도 한다.
영역(塋域) 무덤을 쓰기 위하여 마련된 그 지역을 일컫는 말인데, 이를 묘역이라고도 한다.
봉분(封墳) 시체를 매장할 때에 무덤을 나타내기 위하여 큰 함지박을 엎어놓은 듯이 봉토를 쌓아올린 것을 일컫는 말이며, 분상이란 말은 봉분의 높임말이다.
용미(龍尾) 봉분을 보호하기 위하여 빗물이 봉분의 좌우로 흐르도록 무덤의 꼬리처럼 쌓아 올린 것을 일컫는 말이다.
사성(莎城) 무덤의 뒤와 좌우를 병풍처럼 나지막이 흙으로 둘러쌓은 성루를 일컫는 말인데, 속칭으로 토성이라 한다.
계절(階節) 무덤 주의의 평평한 곳을 일컫는 말인데, 흔히 이를 계절이라고 한다.

 배계절(拜階節)

계절보다 한층 얕은 곳으로서 자손들이 절을 할 수 있도록 평평하게 만들어 놓은 곳을 일컫는 말이다.

 순전(脣前)

무덤의 배계절 앞의 내리바지 언덕을 일컫는 말이다.

 권조(權兆)

권장에 의하여 마련된 무덤을 권조라 하는데, 이를 권폄 또는 중폄이라고도 한다.

 완폄(完폄)

나중에 개장할 필요가 없어 완장된 무덤을 일컫는 말인데, 이를 영구한 무덤이란 뜻에서 영폄이라고도 한다.

 호석(護石)

능원이나 공신묘의 봉토를 둘러쌓은 돌을 일컫는 말인데, 능원에는 상석과 병풍석으로 쌓여져 있다. 이를 통속적으로는 "도래석"이라 일컬으며, 예장이 아닌 봉분에는 단지 봉토를 보호하기 위하여 막도를 둘러쌓은 경우가 있는데, 이를 사대석이라 일컫는다.

 곡장(曲墻)

예장으로 치른 무덤 뒤에 나지막하게 둘러쌓은 토담을 일컫는 말인데, 이를 "곡담"이라 일컫는다.

 묘계(墓界)

묘계(墓界)는 무덤의 구역으로 품계에 따라 무덤을 중심으로 하여 1품은 사방 1백보, 2품은 90보,3품은 80보, 4품은 70보, 5품은 50보, 생원과 진사는 40보, 그리고 서민은 10보로 제한하였다.

예장(禮葬)

예식을 갖추어 치르는 장례를 일컫는 말인데, 국장이나 나라에 큰 공이 있는 사람이 죽었을 때 나라에서 국비로 예를 갖추어 치르는 장례를 일컫는 말이다.

면례(緬禮)

무덤을 옮겨서 다시 장사지낸다는 말인데, 이를 천장(천장) 또는 이장이라고도 하며, 높임말로는 면봉(緬封)이라고 한다.

계장(繼葬)

조상의 무덤 아래에 자손의 무덤을 잇대어 장사지내는 것을 일컫는 말이다.

도장(도葬)

계장과는 반대로 자손의 시체를 조상의 무덤 윗자리에 장사지내는 것을 일컫는다.
이러한 경우 대부분 풍수의 결함을 보하기 위하여 행한다.

투장(偸葬)

남의 묘역에다 몰래 도둑장사 지내는 것을 일컫는 말인데, 이를 도장 또는 암장이라고도 한다.


망두석

장명등

갓비석


와 비

석재 011-544-4444
상 석

묘비(墓碑)

묘비(墓碑)

무덤 앞에 세우는 비석의 총칭인데, 죽은 사람의 신분, 성명, 행적, 생년월일, 자손 등을 새기는 것이 통례이다.

신도비(神道碑)

임금이나 고려시대는 종3품, 조선시대 종2품 이상의 벼슬을 지낸 사람의 무덤이 있는 근처 길가에 세우는 큰 비석으로서, 그 비명(碑銘)은 통정대부(정3품 당상관) 이상의 벼슬을 지낸 사람이 시부(詩賦)의 형식으로 운문(韻文)을 붙여서 찬술하여 세운 비이다. 대개 무덤 동남쪽에 위치하여 남쪽을 향하여 세우는데, 신도(神道)라는 말은 죽은 사람의 묘로(墓路, 즉 신령(神靈)의 길이라는 뜻이다.

 묘갈(墓碣)

무덤 앞에 세우는 비석으로서 그 문체는 신도비와 같으나 3품 이하의 관리들 무덤 앞에 세우며 규모가 작고 빈약하며, 비두에 가첨석을 얹는 것이 통례이다.

 단갈(短碣)

무덤 앞에 세우는 작고 둥근 빗돌을 일컫는 말이다.

 묘표(墓表)

묘표를 흔히 표석이라 하는데, 이는 죽은 사람의 관직, 명호를 전면에 새기고 뒷면에는 그의 사적, 입석년월일과 입석자(사자의 후손) 등을 새기는데, 이에는 운문을 달지 아니한다.

 비명(碑銘)

비석에 새기는 비문을 일컫는 말인데, 신도비나 묘갈 등 비신 머리에 전자(篆字)로 새기는 문자를 두전이라 하며, 비석 앞면에 새긴 문자를 표기(비표명), 뒷면에 새긴 문자를 음기(비음명)라고 일컫는다.

 묘지(墓誌)

묘지를 보통 지석(誌石)이라 일컫는데, 죽은 사람의 원적,성명, 생년월일, 행적과 생졸년월일 등을 돌에 새기거나 도판을 구어서 그 무덤 앞에 묻는 것이다. 천재지변이나 오랜 시간이 흐름에 따라 묘를 잃어버릴 것에 대비한 것이다.

석물(石物)- 무덤 앞에 돌로 만들어 놓은 석인(石人), 석수(石獸), 석주, 석등, 상석 등의 총칭이다

비신(碑身)

비두와 대석을 제외한 비문을 새긴 부분만을 일컫는 말인데, 그 재료로는 대리석(옥석), 애석, 오석, 화강석 등으로 되어 있다.

비두(碑頭) 비두를 두수라고도 하는데, 비신 위에 얹는 돌을 일컫는 말이다. 그 형상에 따라 용두, 기린두, 봉두, 천록두, 벽사두, 가첨석(개석, 개두) 등으로 구분하며, 비두가 없는 것을 규수(圭首) 또는 원수(圓首)라고 한다.

 용대석(龍臺石)

이를 대석이라고도 하는데, 비신을 얹는 돌을 일컫는 말이다. 그 생김새에 따라 거북 모양으로 만든 것을 구부 또는 구대라고 하며, 단순히 장방형으로 된 것을 방부(方趺) 또는 평대라고 일컫는다.

 혼유석(魂遊石)

상석 뒤 무덤 앞의 놓은 장방형의 작은 돌인데, 영혼이 나와서 놀게 하기 위하여 설치한 것이라 한다.

 상석(床石)

무덤 앞에 제물을 진설하기 위하여 설치하는 상돌을 일컫는 말인데, 정자각에서 제향을 모시는 능원에서는 혼유석을 따라 설치하지 아니하고 이로써 대신한다.

 고석(鼓石)

무덤 앞의 상석 앞을 고이는 돌로서, 북모양으로 생긴 둥근 돌인데, 이를 북석이라고도 한다.

 걸방석(걸方石)

무덤 앞에 상석 뒤를 고이는 긴 돌

 향로석(香爐石)

묘제 때 향로와 향약을 올려놓는 돌로서 마석 앞에 설치하는데, 이를 향안석이라고도 한다.

 준석(樽石)

묘제 때 술통이나 술병을 올려놓기 위하여 향로석 우측에 설치하는 납작한 돌이다.

 계체석(階체石)

계체석이란 계절 끝에 놓은 장대석을 일컫는다.

 석의(石儀)

무덤 앞에 사람이나 짐승의 형상으로 조각하여 설치하는 석상의 총칭이다.

 석인(石人)

사람의 형상으로 조각된 석상을 일컫는 말이다.

 문관석(文官石)

무덤 앞에 세우는 문인의 석상

 무관석(武官石)

무덤 앞에 세우는 무장의 석상

 동자석(童子石)

무덤 앞에 세우는 동자의 석상

 석수(石獸)

짐승의 모양으로 조각된 조각의 석상의 총칭이다.

 석양(石羊)

양의 형상으로 조각된 석상을 일컫는 말이다.

 석호(石虎)

호랑이의 형상으로 조각된 석상을 일컫는 말이다.

 석마(石馬)

말의 형상으로 조각된 석상을 일컫는 말이다

 망주석(望柱石)

무덤 앞에 세우는 석주로서, 이를 망두석 또는 망주석표 또는 화표주라고 일컫는다.

 석등(石燈)

무덤 앞에 불을 밝히기 위하여 돌로 등대의 형상을 만든 것인데, 이를 석등룡 또는 장명등이라고도 하며, 밑에는 긴 받침대가 있고 중대석 위에 있는 점등 부분을 화사석 이라고 하는데, 이는 일품 재상의 분묘에만 세울 수 있다.


석물

원형 둘레석


원형 둘레석은 전통적으로 우리나라에서 옛부터 선호하는 분묘형태로
12지신 문양, 사군자문양등이 있으며, 직경 8尺 ~ 13尺까지, 2단 형태와,
3단 형태등 다양한 형태가 있습니다.
<사각 묘테석

사각묘테석은 원형둘레석을 대신한 것으로 원형둘레석보다 토지의
이용률이 높아 주로 공원묘지나 좁은묘지에 사용한다.
그 형태는 직사각형이 기본형태이며, 단장의 경우 폭 4~5尺의 묘테석을
사용하고 합장의 경우 폭 6~8자까지를 사용하기도 한다.

비 석

석물중에서 가장 다양한 형태가 비석이며 가장 중요한 형식을
갖추어야 할 것도 바로 비석입니다.
비석의 형태에는 입비와 와비로 구분합니다.
[입 비]


5尺부터 사용하므로 그 규모가 큰편이다. 고급비석이나 신도비, 가족묘지의
안내비석으로 많이 사용한다.
갓비석 : 비석의 상단에 지붕형태를 올린 비석이며 고급비석에 속하며
보편적으로 3.7尺부터 7尺까지 중간규모의 비석에 사용한다.
주로 개인묘, 납골묘, 가족묘지등에 사용한다.
월추비석 : 좌대와 비석으로 2단 형태이며 비교적 작은규모의 형태로
보편적으로 2.5尺부터 3.7尺까지 사용한다. 주로 오석으로 비석을 제작 하나
일반화강석으로 제작하기도 한다.
[와 비]
피아노형 와비 : 직사각형 비석을 옆으로 뉘여 놓은 상태에서 옆부분을
빗선으로 절단하여 비문각자 부분에 경사면이 생기면서 안정감을 주고
비문을 서서보기 쉽게 제작한 비석의 형태를 말한다. 2尺부터 7尺까지
제작가능하며 주로 기독교 계열의 신자들의 묘지에 비석으로 사용한다.
최근들어서는 안내비, 추도비, 공헌비, 기타에도 다양하게 사용되는 형태이다.
일반 와비 : 피아노형와비는 앞부분을 빗선으로 절단하였으나 일반와비는
앞부분을 절단하지 않고 직육면체 상태에서 비문을 각자한다.
2尺부터 7尺까지 제작가능하며 사용용도는 피아노형 와비와 같다.

갓비석

용첩비

입비

장명등

망두

와비

무궁화좌대와비

상 석

12지신둘레석

용조각둘레석

무궁화양각둘레석

일반사각둘레석

일반원둘레석

품 명 규 격 기타
상석 2.5자(尺) 75㎝ × 52.5㎝ × 15㎝ 2.187 사이
상석 3.0자(尺)
90㎝ × 63㎝ × 21㎝ 4.41 사이
상석 3.3자(尺)
99㎝ × 69㎝ × 24㎝ 6.072 사이
상석 3.5자(尺)
105㎝ × 75㎝ × 27㎝ 7.875 사이
상석 3.7자(尺)
111㎝ × 75㎝ × 30㎝ 9.25 사이
상석 4.0자(尺)
120㎝ × 84㎝ × 33㎝ 12.32 사이
상석 4.5자(尺)
135㎝ × 90㎝ × 36㎝ 16.2 사이
상석 5.0자(尺)
150㎝ × 105㎝ × 36㎝ 21 사이
* 모든 상석은 주문제작이 가능하며 석재의 종류도 다양합니다.
무관상
용망두
다람쥐 망두
사자상
사자상
거북좌대
장명등/춘일
쌍사자상
상석세트
무관상
용관석(오석비,거북좌대)
문관상
동자상
장명등
둘레석

석물의 정의 석물의 종류 석물의 특성 석물의 가격